2017_08
12
(Sat)09:32

[사건 블랙박스] 불우아동 후원금 128억 걷어 호화생활 즐긴 '짝퉁 기부단체'

외제차 사고 요트파티하며 '펑펑'… 경찰, 대표 2명 구속영장 신청

윤모(54)씨는 2014년 결손 아동에게 교육 지원 사업을 한다며 기부 단체와 교육 회사를 만들었다. 홈페이지에 '불우 아동을 1대1로 현금 지원한다'고 광고했다. 개인정보 2000만개가 수록된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구해, 서울·인천 등 21곳에 콜센터를 운영하며 "가정환경이 어려운 아동·청소년에게 교육 지원을 한다"는 전화를 무작위로 걸었다.

의심하는 사람에겐 "후원자의 이름으로 어떤 아이가 어떤 교육 후원을 받는지 홈페이지에 로그인해서 확인할 수 있다"고 응대했다. 후원자들이 아동과 직접 접촉을 원하면 "기관이 원하지 않는다"거나 "개인정보 때문에 곤란하다"고 둘러댔다. 그렇게 지난 4년 동안 약 5만명으로부터 128억원을 걷었다. 신용카드 할부 결제로 기부금을 받기도 했다.

이들은 기부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기부금 일부를 전달한 복지시설로부터 영수증을 허위로 받아내 기부자들에게 발급해 줬다. 인터넷에 기부자들이 후원하는 아동의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윤씨 등이 복지 기관에 기부한 것은 2억원에 그쳤다. 그것도 현금 지원이 아니라 자신들이 세운 교육 회사의 인터넷 영어 강의 등을 볼 수 있는 회원 ID를 제공하거나 강의 내용이 담긴 태블릿 PC를 전달한 것이었다. 윤씨 등은 이렇게 챙긴 후원금으로 외제 차를 사고 해외여행을 하는 등 호화 생활을 벌였다. 직원들과 요트에서 선상 파티를 벌이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128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윤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교육 회사 관계자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 단체에 130만원을 기부했다는 이모(49)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의 사진과 지급 내용까지 투명하게 공개돼 사기일 거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했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2/2017081200148.html


C.O.M.M.E.N.T

댓글 등록

비공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