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_05
06
(Sat)09:49

“역류성후두염 증상, 한의학의 매핵기와 일치”

“역류성후두염 증상, 한의학의 매핵기와 일치” 기사의 사진
목이 따끔거리고 아프거나 목 이물감, 쉰 목소리, 마른기침이 오랫동안 지속될 경우 한의학에서는 매핵기를 의심하고 위장 운동성을 높이는 치료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역류성후두염은 운동 기능이 저하된 위장의 내압이 점점 올라가 역류가 반복되면서 식도는 물론 후두부까지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역류성식도염 증세에서 조금 더 진행된 질환이라고 보면 된다.

후 두는 인두 아래 부분에 위치해 공기가 통과하는 호흡기관이다. 후두는 코와 입으로 흡입된 공기에 습기를 더하고 이물질을 걸러내는 여과기 역할을 한다. 만약 후두가 염증에 의해 심하게 좁아지면 공기가 통하지 않게 되어 호흡곤란 상황까지 올 수 있다.

위 강한의원에 따르면 양의학 병명인 역류성후두염과 한의학 병명인 매핵기가 아주 유사한데, 목이물감과 따끔거림, 목통증, 마른기침, 허스키한 목소리 등 증상이 대표적이다. 또 목의 증상뿐만 아니라, 신트림, 명치통증을 겸하여 호소하는 경우 역류성후두염의 가능성이 높다. 증상이 후두부에 집중돼 자칫 목감기로 오진하고 병을 키울 수 있는 위험이 있다.

한의학에서는 역류성후두염 치료 주안점을 목이 아닌 위장운동을 강화하는 쪽에 두고 있다. 인두 및 후두부위의 염증이 발생한 근본 원인은 위장기능 저하에 있기 때문이다. 이를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역류성후두염은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역류한 위산이 후두 점막을 끊임없이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면 후두염이 생기고 증세가 심해지면 궤양이나 출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역류성후두염 치료를 위해선 위장을 직접 다스리는 탕약, 소염작용이 있는 약침, 후두부 염증을 없애는 호흡기 치료와 생활요법 등을 환자 상태에 맞게 복합적으로 적용해야 한다.

위 강한의원 수원점 서정욱 원장은 “역류성후두염 치료 약물요법으로 식도 내 위산 역류를 막거나 누그러뜨리기 위해 다년간 임상을 통해 자체 개발한 위강탕을 사용한다”며 “이와 함께 목이물감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구강인두 부위에 사혈과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한다”고 말했다.

위강탕은 위강한의원에서 역류성후두염 치료 위해 오랜 치료경험과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한 탕약이다.

서 원장은 또 “문제는 위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감기약을 위주로 치료하는 경우 증상이 더 악화가 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하고 “역류성후두염 치료 전에 반드시 진맥, 복진, 후두검사 등을 꼼꼼하게 진행해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O.M.M.E.N.T

댓글 등록

비공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