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_05
03
(Wed)07:19

문재인 세월호 sbs 보도에 박지원 "눈앞이 캄캄..너무 더러운 일"

해양수산부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눈치를 보고 세월호 인양을 일부러 늦췄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너무 더러운 일”이라고 반응했다.

박 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인양 시기를 맞춤형으로? 문재인 청탁사건이 해수부 공무원 증언으로 인양되었습니다. 대선후보 토론을 KTX에서 시청 중 청천벽력같은 보도에 세상에 이럴수가 눈앞이 캄캄해 집니다. 아니 그렇게 세월호 세월호하며 탄식하던 문재인이 어떻게 이런 일을 할 수 있습니까. 세월호진상조사위는 물론 검찰의 즉각 수사와 국회의 국정조사가 이루어져야 합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세월호 sbs 보도에 박지원 `눈앞이 캄캄..너무 더러운 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9일 광주 충장로 우체국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5.18·세월호’ 노란 종이배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날 SBS는 해수부가 뒤늦게 세월호를 인양한 배경에 문 후보 측과 부처의 자리, 기구를 늘리는 거래가 존재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참담하다. 사람이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문 후보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인양계약 이후 실제 인양까지 왜 2년이나 걸렸는지 이제야 그 이유가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어 “오늘 한 언론은 해수부 공무원이 ‘세월호 인양은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것’, ‘문 후보가 해수부에 수산 쪽 제2차관을 만들어주고 해경도 해수부에 집어넣기로 약속했다’는 취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며, “세월호의 슬픔을 철저하게 선거에 이용하는 문 후보에게 국민을 위한 대통령을 기대할 수 없다. 일말의 양심이 있으면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 손 수석대변인은 “국회가 청문회와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세월호 인양 거래의 어두운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후보 측은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력히 반박하고 나섰다.

문 후보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논평을 통해 “문 후보 선대위는 2차관 신설을 약속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해양수산부 일부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를 강력 규탄하며 무책임한 보도 태도에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 어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근거로 ‘거짓뉴스’를 여과없이 보도한 것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및 미수습자 가족에게 다시 상처를 주는 행위”라며 “해수부는 거짓 주장을 한 공무원을 공개하라. 언론사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서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C.O.M.M.E.N.T

댓글 등록

비공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