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_01
21
(Sat)15:04

알토란 봄동 겉절이 만드는 법

김장김치가 조금씩 익어 가고 있으니
한동안은 이렇게 겉절이로 입맛 살겠죠^^
봄동 겉절이 한번 식탁에 올려 보세요
너~무 상큼합니다♥
재료Ingredients
    [양념재료(1포기)]
  • 봄동 1포기
  • 고춧가루  2큰술
  • 멸치액젓 1큰술
  • 매실청  1큰술
  • 설탕 1/2큰술
  • 다진마늘 1/3큰술
  • 소금 1/3큰술
  • 물엿 1큰술
  • 대파 약간
  • 참기름(선택사항) 
조리순서Steps
봄동이 아주 싱싱하고 꽃처럼 활짝 피었네요
요즘 장에 가면 봄철 채소와
나물이 아주 많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잎을 따서 물에 깨끗이 씻어서
물기를 제거합니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준비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어서 잘 섞어 줍니다
양념장 맛을 보니 달달하고 맛있네요
알토란 레시피 괜찮은 듯^^
싱싱한 봄동에 양념과 파를
올리고 양념을 잘 묻혀 줍니다
잎이 부서지지 않게 살살~
맛을 보니 역시 밥을 부르는 맛~!!!
참기름을 넣지 않았는데도 맛이 좋아요
아삭아삭 식감도 좋고
늠 맛있답니다
다름날은 숨이 좀 죽어서
비빔밥에 넣어 먹으니 흐앙~
봄동 겉절이 양념이 맛있어서 그런지
엄지척입니다^^!!!


팁-주의사항
봄동은 봄을 알리는 채소로 설이 지나면
봄이 오고 그때면 봄동이 가장 맛있어진다고 합니다
봄동은 품종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노지에서 배추가 겨울을 나고 자라 속이 꽉 차지 않아서
결구 형태를 취하지 못해
잎이 옆으로 퍼진 개장형을 띈 배추를 봄동이라 합니다
봄동은 잎이 달고 아삭거리며 씹히는 맛이 좋아
겉절이나 쌈으로 많이 먹습니다
아미노산이 풍부해서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고
비타민C와 칼슘도 풍부해서 국으로 끓여도
비타민 손상이 작다고 하네요


C.O.M.M.E.N.T

댓글 등록

비공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