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_08
23
(Tue)20:28

'생후 50일 딸 학대사건' 아빠 아이패드만 찾아…뭐 담겼길래?

결혼·아이 원망한 대화 담겨…친모 "학대 증거될까 봐 찾는 듯"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생후 50일 된 여아의 허벅지 뼈가 부러진 사건과 관련, 아동 학대 혐의를 부인하는 친부가 사건 발생 후 수상쩍은 행동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생후 50일 딸 학대 혐의' 아빠가 보낸 메시지.

어머니 A(25)씨는 사건이 발생한 5월 1일 이후 충격을 받고 남편 B(25)씨에 대해 격리조치를 요청했다.

그러나 B씨는 격리조치에도 아내와 아이가 사는 집을 세 차례 찾는 수상한 행동을 보였다.

B씨는 이후 짐을 챙겨 가겠다며 5월 19일 A씨가 집을 비운 사이 집 주인에게 문을 열어 달라며 찾아왔다.

B씨를 수상하게 여긴 집주인이 문을 열어주지 않았지만, 이틀 뒤인 5월 21일과 6월 19일에도 B씨는 A씨를 찾아왔다.

B씨는 "짐을 찾아가겠다"고 말했지만, 목적은 다른 곳에 있었다.

A씨가 짐을 챙겨 보내겠다고 해도 막무가내로 집을 찾아와 평소 게임을 즐기던 '아이패드'를 내놓으라는 말만 반복했다.

A씨는 처음에는 왜 저렇게 아이패드에 집착하는지 몰랐지만, 나중에 아이패드에 있는 대화 내용을 보고는 B씨가 아이패드에 집착하는 이유를 알게 됐다.

아이패드 속에는 결혼생활에 대한 불만과 아이가 태어난 것에 대한 원망이 담긴 대화가 담겨 있었다.

A씨는 "처음에는 게임을 하려고 달라고 그러나 싶었는데 대화 내용을 보니 '그냥 아이가 싫다', '결혼생활을 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더 행복하다' 등 자신에게 불리한 대화 내용이 담긴 증거를 가져가려는 것 같았다"며 "말도 못하는 딸이 크게 다친 것보다 불리한 증거가 담긴 아이패드가 우선이었다"고 하소연했다.

B씨는 평소에도 원치 않는 결혼을 한 것에 대해 자주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 후에도 변변한 직장이 없던 B씨는 온종일 집 안에서 게임을 하며 지냈다.

생활비는 시댁에서 보내주는 돈과 A씨가 결혼 전에 친정어머니와 운영하던 가게의 수익금으로 충당했다.

A씨는 "나중에서야 아이패드를 보게 됐는데 결혼을 해서 남편이 결혼 전 키우던 강아지가 죽을 때 함께 하지 못해 울면서 잠에서 깬다는 내용을 보고는 아이가 불쌍해 한참을 울었다"며 "남편에게는 이 결혼도 아이도 모두 원망의 대상이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B씨는 사건 발생 이후 병원에서는 "기저귀를 갈다가 아이가 다쳤다", "신생아 체조를 시키다 그랬다", 경찰에서는 "아이와 함께 잠들었는데 아이를 떨어뜨린 것 같다" 등 혐의를 부인하며 진술을 번복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9일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지만, 검찰은 피의자와 피해자 진술이 상반돼 기소 유지가 어렵다며 사건을 재수사하도록 지휘를 내렸다.

A씨는 "사건이 알려지면서 혹시나 다시 남편이 찾아올까 봐 하루하루가 불안하다"며 "수사당국이 구속 수사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C.O.M.M.E.N.T

댓글 등록

비공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