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_07
15
(Sat)07:24

이유없이 女흑인 운전자 검문한 경찰, 직업 물어봤다가 ‘진땀’

경찰이 이유 없이 女흑인 운전자의 차량을 세웠다가 운전자의 말에 당황한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13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는 ‘주검사 차량을 검문한 올랜도 경찰’이라는 제목과 함께 경찰의 보디캠에 포착된 2분 40초 분량의 동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저녁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교통 단속을 하던 경찰이 흰색 포드 세단 승용차를 멈춰세웠다. 이어 백인 경찰관 2명이 길가에 정지한 차량의 운전자에게 다가갔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경찰은 “직업이 무엇입니까?”라며 운전자인 흑인 여성에게 묻자 그는“저는 주 검사(state attorney)입니다”라고 대답한다.
 
직 업이 주 검사라는 의외의 대답에 놀란 경찰은 단속 이유를 대기 시작했다. 경찰은 “해당 차량 번호판을 조회해봤는데 아무 것도 뜨지 않았다. 전에는 이런 걸 본 적이 없다”며 “그래서 우리가 혹시나 도난차량이 있을까 봐 이렇게 검문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젠 괜찮다”며 당황한 듯 말했다. 이어 경찰은 “잠깐, 보니까 창이 너무 진하게 선팅된 것 같다. 그게 또 하나의 이유다”고 덧붙였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차량 운전자는 플로리다 주에 유일한 흑인 여성 검사인 아라미스 아얄라(Aramis D. Ayala)다. 아얄라 검사는 기가 막힌 듯 살짝 웃고는 경관들의 명함을 요구했다. 아얄라 검사는 플로리다 A&M 대학 로스쿨에 강의를 마치고 나오는 데 경찰이 자신을 멈춰 세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백히 아무런 법규 위반을 하지 않았다. 번호판 역시 적법하게 부착된 것이며, 차량 창문 선팅은 플로리다 주 법에선 위반 행위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해 당 영상은 해당 경관의 보디캠에 찍혀 공개됐으며, 유튜브에서 30만 회 넘게 조회됐다. SNS에서는 위반 행위를 하지 않은 흑인 여성 운전자를 백인 경관이 멈춰 세웠다가 차 안에 탄 사람이 주 검사인 걸 알자 억지로 어색한 변명을 둘러댄 상황이라며 해당 경관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논란이 커지자 아얄라 검사의 번호판 인식에서 등록된 차량이 뜨지 않아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