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_07
25
(Wed)21:00

아우디 A3가 2370만원, 아반떼 가격에 산다

아우디코리아가 2018년형 A3 3000여대를 40%가량 할인해 판매할 예정이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25일 “저공해 차량 의무 판매비율을 맞추기 위해 대대적인 할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할인 판매 대수는 3000여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A3 40 TFSI의 정상가격은 3950만원, A3 40 TFSI 프리미엄의 정상가격은 4350만원이다. 각각 40%의 할인이 적용될 경우 2370만원, 261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준중형세단인 아반떼 디젤(2383만원) 가격이면 살수 있는 셈이다. 

아우디가 신형 A3에 대규모 할인율을 적용한 이유는 2013년 제정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때문이다. 수도권 대기질 개선을 위해 마련된 해당법은 연간 4500대 이상 차량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에 친환경 자동차를 일정 비율 이상 판매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친환경차에는 순수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저공해차 3가지가 포함된다. 의무 판매비율은 연간 판매량의 9.5%다. 현재 아우디코리아가 판매하는 차량 중 저공해 차량 인증(배출가스 기준)을 받은 모델은 A3가 유일하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저공해 차량 의무 판매비율을 맞추고자 대대적인 할인을 결정했다”며 “아직 할인율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할인 판매 대수는 3000여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25/2018072501213.html#csidxd325427b26d226cabb8a5bc30805050 


tag:아우디 A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