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_08
27
(Sat)12:04

짐바브웨 '노메달 올림픽 대표팀 전원체포'

아프리카 중남부의 독재국가 짐바브웨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단이 메달을 따지 못하자 전원 체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나이지리아의 영문 매체 '버즈 나이지리아'는 26일(한국시간)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이 '쓸모없는' 올림픽 대표팀 전원을 귀국 직후 전원 체포했다고 전했다.

짐바브웨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에 선수단 31명을 파견했지만, 단 하나의 메달도 따지 못했다.

매체는 부진한 성적에 무척 화가 난 무가베 대통령이 24일 하라레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선수단을 전원 체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헛된 돈을 내다 버린' 대표팀으로부터 10년이 걸리더라도 그들이 쓴 돈을 모두 받아내겠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덧붙였다.

독재국가에서는 스포츠를 통해 체제선전과 내부결집을 노리고, 성과를 거둔 선수를 영웅으로 대접한다.

반대로 기대했던 만큼 성과를 내지 못한 선수를 처벌하는 일도 드물지 않다.

이라크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의 아들 우다이는 이라크 축구대표팀이 국제경기에서 패하면 선수를 직접 고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 하면 유럽의 탈북민단체인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는 이번 올림픽 기간 중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 선수와 감독은 올림픽에서 메달을 못 딸 경우 강제노역 등 가혹한 처벌을 받고, 준비과정에서도 상상을 초월한 힘든 훈련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소문이 퍼지자 짐바브웨 정부는 진화에 나섰다.

신화통신은 27일 크리스토퍼 무소훼 짐바브웨 운송 통신 장관의 "결코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메달을 따지 못했다고 누군가를 체포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그들이 국가를 대표해 올림픽에 참가한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말을 전했다.

짐바브웨는 양궁과 육상, 승마, 축구, 조정, 사격, 수영까지 7개 종목에 선수를 파견했다.

짐바브웨는 올림픽에서 통산 금메달 3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고,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금메달 1개와 은메달 4개로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리우 올림픽 여자 마라톤에 출전한 루텐도 조안 니아호라(짐바브웨)가 경기 도중 얼굴에 물을 뿌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tag: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