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_01
03
(Sun)15:39

화재 현장에 직접 뛰어든 아랍에미리트의 셰이크 만수르 왕자

새해 전야에 발생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고급 호텔 화재 현장 두바이 왕자 중 한 명이 활약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소셜네트워크(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두바이의 미남 왕자로 널리 알려진 셰이크 만수르 빈모하메드 알막툼(27)으로 두바이의 한 일간지가 화재가 난 호텔에서 그를 발견해 촬영했다.

사진 속의 만수르 왕자는 헬멧과 군화, 단독 군장 차림으로 소방대원 속에 섞여 긴장된 표정으로 어디론가 향하고 있다.
담아간 이미지 고유 주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그의 복장으로 미뤄 소방대원과 함께 불을 직접 껐다기보다 소방헬기를 몰았다는 추측이 나온다.

그의 실제 역할을 떠나 인지도 높은 왕가 인사가 위험한 재난 현장에 나타나 일조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의 화재는 아래 영상에서 보는 바와 같이 참혹했다.

담아간 이미지 고유 주소

그는 두바이 군주 셰이크 모하마드의 7남으로, 현역 군인신분이며 만능 스포츠맨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해당 화재로 사망은 조사된 바 없으며 약 십수 명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tag:만수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