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_12
02
(Wed)21:29

원더보이즈 출신 김태현 vs 김창렬 누가 진짜 양아치인가

기사이미지

원더보이즈 출신 김태현이 김창렬에게 폭행 및 횡령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창렬이 "남의 돈을 탐할 만큼 양아치는 아니다"며 반박했다.

김 태현의 소속사 샤인타운뮤직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렬이 2012년 12월 28일 강남구 한 음식점에서 '타잔' 앨범 재킷 촬영 후 회식 자리에서 김태현에게 연예인 병에 걸렸다며 뺨을 수차례 가격했고 이를 멤버, 소속사 관계자, 음식점 직원 등 많은 사람이 목격했다"고 밝혔다. 월급 횡령 역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샤인타운뮤직은 "김창렬은 원더보이즈 멤버들 모두의 급여 통장과 카드를 아무런 사전 설명 없이 마음대로 유용했다. 멤버들에 대한 급여는 각기 연 900만원이었고 이에 관해 일용근로소득으로 세금신고까지 하였으므로 횡령과 탈세 혐의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태현은 노이즈 마케팅이나 합의금을 바라고 고소를 하는 것이 아니라 정당한 권리행사를 하는 것에 불구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서울 광진경찰서 측은 김창렬의 기획사 소속이던 원더보이즈 출신 김태현이 '김창렬 대표에게 뺨을 수차례 맞고 월급을 빼앗겼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창렬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미지만 보고 사람을 판단하지 말았으면 합니다"라며 "제가 누굴 때릴 만큼에 용기가 지금은 없습니다. 더구나 남의 돈을 탐할 만큼 양아치는 아닙니다"라고 호소했다.

김창렬의 법률대리인 썬앤파트너스 선종문 변호사도 "'악동 이미지'를 가진 연예인, 김창렬의 약점을 무고하게 악용하고 이용했다"며 "허위사실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김창렬과 원더보이즈 김태현의 입장이 정면 대치된 가운데 이들의 분쟁은 진흙탕 장기전이 될 전망이다.


tag:김창렬